사라져 가는 것은 아름답다.

40b3f5e2c2989e5eb2a312d2d64e3ece_1674517870_0638.jpg
 
 

사라져 가는 것은 아름답다.

이재영 선교사 0 02.24 12:11

 연분홍 벚 꽃이 떨어지지 않고 항상 나무에 붙어 있다면 사람들은 벚 꽃 구경을 가지 않을 것이다.


 활짝 핀 벚 꽃들도 한 열흘 쯤 지나면 아쉬움 속에서 하나, 둘 흩어져 떨어지고 만다.


 사람도 결국 나이가 들면 늙고, 쇠잔해져 간다.


 사람이 늙지 않고 영원히 산다면 무슨 재미로 살겠는가 ?


 이 세상 가는 곳곳 마다

사람들이 넘쳐 나 발 디딜 틈도 없이 말 그대로 이 세상은 살아 있는 생 지옥이 될 것이다.


 사라져 가는 것들에 아쉬워 하지 마라.


 꽃도, 시간도, 사랑도, 사람도

결국 사라지고(vanish) 마는 것을···


 사라져 가는 것은 또 다른 것을 잉태하기에 정말 아름다운 것이다.


 가슴이 따뜻한 "친구" 

       

 인생 팔십(傘壽)이 되면 가히 무심이로다.


 흐르는 물은 내 세월 같고, 부는 바람은 내 마음 같고, 

저무는 해는 내 모습과 같으니

어찌 늙어 보지 않고 늙음을 말하는가...


 육신이 칠, 팔십이 되면 무엇인들 성 하리오.


 둥근 돌이 우연 일리 없고, 오랜 나무가 공연 할 리 없고,  

지는 낙엽이 온전 할 리 없으니 어찌 늙어 보지 않고 삶을 논하는가 ?


 인생 칠, 팔십이 되면 가히 천심(千心)이로다. 


 세상 사 모질고, 인생사 거칠어도 내 품 안에 떠 가는 

구름들아 ! 


 누구를 탓하고, 무엇을 탐 하리오...


 한 평생 살아 가면서 옳은 친구 한 명만 있어도 성공한 삶을 살았다고 한다는데...


 공자가 말하기를 酒食兄弟千個有(주식형제천개유)


 술 마실 때 형, 동생 하는 친구는 많아도 급하고 어려울 때 도움을 주는 친구는 하나도 없다. 


 그 누군가가 말했다.

 내가 죽었을 때 술 한 잔 따라 주며 눈물을 흘려 줄 그런 

친구가 과연 몇 명이나 있을까 ?


 잠시 쉬었다 가는 인생,

어쩜 사랑하는 인연 보다 

더 소중한 사람이 노년의 친구가 아닐까 ?


 살아 가면서 외롭고, 힘 들고, 지칠 때 따뜻한 차 한 잔에 

우정과 마음을 담아 주는 

그런 친구가 당신 곁에 과연 몇 명이나 있는가 ?


 인생에서 가장 큰 선물인 우리는 서로에게 "가슴이 따뜻한 친구" 가 됩시다.


 오늘도 당신에게 좋은 일만 있을 겁니다. 


 오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58 4월을 맞으며 김희건 목사 04.02
257 부활과 생명의 복음 김희건 목사 03.31
256 거짓말의 심각성 김희건 목사 03.29
255 4월이 온다 김희건 목사 03.29
254 감사 김희건 목사 03.29
253 구름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 김희건 목사 03.17
252 그리스도 예수 안 김희건 목사 03.17
251 염려로부터 자유 김희건 목사 03.13
250 내 청춘은 내가 정한다. 이재영 선교사 03.13
249 아름다운 기도 이재영 선교사 03.12
248 인연의 시간 이재영 선교사 03.11
247 나를 가장 잘 아는 자는... 이재영 선교사 03.10
246 5 가지 신비의 약 이재영 선교사 03.08
245 누가 다스리는가? 김희건 목사 03.08
244 의와 진실의 가치 김희건 목사 03.07
243 찬양의 삶 김희건 목사 03.07
242 만물의 시작과 끝 김희건 목사 03.07
241 무에서의 창조 김희건 목사 03.07
240 최고의 축복 이재영 선교사 03.07
239 만물의 시작과 끝 김희건 목사 03.02

8b418fa90f9f2f95e82f4fab17f43c42_1677894975_7876.jpg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