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도(馮道)

40b3f5e2c2989e5eb2a312d2d64e3ece_1674517870_0638.jpg
 
 

풍도(馮道)

이재영 선교사 0 02.09 17:05

 당 나라가 망한 뒤에 후 당(後唐) 때에 정계에 입신하여 재상을 지낸  풍도(道)라는 정치가가 있었는데 그는  오조팔성십일군(五朝八姓十君) 을 섬겼는데 다섯 왕조에 걸쳐 여덟개의 성을 가진 열 한 명의 임금을 섬겼다는 말이니 그야 말로  처세에 능한 달인이었습니다.


 풍도(馮道)는 자기의 처세관(處世觀)을 아래와 같이  후세인들에게 남겼습니다.


 구시 화지문(口是禍之門) 입은 재앙을 불러 들이는 문이요 ! 


 설시참신도(舌是斬身刀)  혀는  몸을 자르는 칼이로다.


 폐구심장설(閉口深藏舌) 입을 닫고 혀를 깊이 감추면 안신처처우(安身處處宇) 가는  곳 마다 몸이 편안하리라.


 풍도(馮道)는 인생 살이가 입이 화근(禍根) 임을 깨닫고 73 세의 장수를 누리는 동안 입 조심하고, 혀를 감추고, 말 조심을 처세의 근본으로 삼았기에 난세에서도 영달을 거듭한 것입니다.


 고사 성어 중에 수구여병(守口如甁) 입을 병 마개 처럼 지킨다 !


 사불급설(駟不及舌) 네 마리의  말이 끄는  수레의 힘도 혀에는  미치지 못한다 ! 


 화종구출(禍從口出) 화는 입으로부터 나오고, 병종구입(病從口入) 병은  입으로 부터 들어 가는데 동서 고금을 통하여 헤아릴 수가 없을 겁니다. 


 말 한 마디에 남이 되고, 이혼하고, 원수가 되고, 전쟁을 합니다.


 그래서 입을 조심하고, 혀를  조심하고, 말을 삼가하라는 것은  동서 고금을  막론하고 유구한  진리입니다. 


 심신(心身)이  편안한 삶은 말을  삼가는 겁니다.


 한 번 쏟아지면 담을 수 없는 물처럼 삼가 경계하여 나를 살피고, 타인을 배려함이 사회를 아름답게 만들고, 인류 발전에 이바지 합니다.


 "작은 그릇은 빨리 넘친다 !" 는 말을 되새겨야 할 것입니다.


 오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39 만물의 시작과 끝 김희건 목사 03.02
238 근자열 원자래(近者悅 遠者來) 이재영 선교사 03.02
237 기도 응답 김희건 목사 03.01
236 감사의 중요성 김희건 목사 03.01
235 약한 자로 사는 일 김희건 목사 03.01
234 겸손의 미학 이재영 선교사 03.01
233 인생초로(人生草露) 이재영선교사 02.25
232 너희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김희건 목사 02.24
231 하나님에 관한 생각 김희건 목사 02.24
230 오늘은 2024 년 정월 대 보름 ! 이재영 선교사 02.24
229 감사의 길 이재영 선교사 02.24
228 아직도 하고 싶고, 되고 싶고, 갖고 싶은 것 있는가 ? 이재영 선교사 02.24
227 사라져 가는 것은 아름답다. 이재영 선교사 02.24
226 오늘 하루가 가장 큰 선물입니다. 이재영 선교사 02.24
225 하나님의 성실 김희건 목사 02.19
224 만남의 복 이재영 선교사 02.19
223 녹각이 주는 교훈(鹿角敎訓) 이재영 선교사 02.17
222 고난의 십자가 상 김희건 목사 02.15
221 무심코 던진 따뜻한 말 한 마디 이재영 선교사 02.15
220 습관이 우리를 만든다~ 이재영 선교사 02.12

8b418fa90f9f2f95e82f4fab17f43c42_1677894975_7876.jpg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