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니카라과 전도대회


 

2024 니카라과 전도대회

이동홍 선교사 0 03.01 08:33

“ Si Jesus lo necesita, por favor, acérquese esta noche oraré por ustedes” 오늘 밤 예수님이 필요하신 분들은 앞으로 나아오십시오.제가 여러분들을 위해 기도해 드리겠습니다. “ ven a el ven a el “ 주께 오라, 주께 오라- 찬양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주강사인 김종훈 목사의 결신자 초청의 시간에 하나 둘 주님 앞으로 나아 옵니다. 자신을 위해 기도해 달라는 청년, 자기 부모를 위해 기도해 달라는 소녀 연합 단기팀이 함께 주님 앞으로 나온 영혼들을 위해 눈물로 기도했습니다. 

 

첫날인 2 월 23 일 Ran Rafael del Sur 집회에서 87 명이, 둘째날인 Masaya 집회에서 232 명이 주님을 영접하여 모두 319 명이 주님 앞으로 나아 왔습니다. 앞으로 잘 양육되어서 좋은 그리스도인들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한국에서, 캐나다에서, 미국에서 모두 83 명의 연합 단기팀이 오셔서 2024 니카라과 전도대회를 섬겨 주었습니다. 오후 6 시 전도대회에 앞서 오전과 오후에 중보기도사역/ 진료사역/ 치과사역/ 침술사역/ 안경사역/ 미용사역/ 네일사역/ VBS사역으로 섬겼습니다.

 

San Rafael del Sur 집회에는 85 교회/ 41 대 버스 동원하여 약 2,500 명 회집


Masaya 집회에는 모두 328 교회/ 280 대 버스 동원하여약 13,000 명 회집하였습니다. 팬데멕 이후 니카라과 교회들도 많은 교회들이 참여하였음에도 회집한 인원은 많지 못합니다. 지난 5 년간 전국민의 약 17% 100 만명이 넘는 니카라과인들이 조국을 등지고 미국, 코스타리카, 유럽으로 이주하였습니다. 

 

물론 많은 분들이 2024 전도대회를 위해 기도해 주셨지만 니카라과에서도 기도팀을 구성하여 릴레이 기도를 하였습니다. 전도대회 당일 연단 바로 뒤편에 흙바닥에 수건 한장만 깔고 시작 전부터 마친 후까지 무릎꿇고 3 시간 연속 기도하는 자매들을 목도했습니다. 이름 없이 빛도 없이 전도대회를 위해 기도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많은 분들의 기도의 응답으로 13 번이나 전도대회를 치를 수 있었지 않나 여깁니다.

 

2 월 25 일 주일에는 예년처럼 제가 개척한 장로교회 연합세례식을 니카라과 호숫가에서 거행하였습니다. 모두 100 명이 그리스도의 사람으로 거듭나는 기쁘고 복된 날이었습니다. 오후에는 뉴욕 웨체스터장로교회(노성보 목사 시무) 후원으로 개척한 니카라과 복된 교회 헌당예배를 드리는 감격의 시간을 함께 누렸습니다. 

 

25 일부터 29 일까지 나누어 니카라과를 떠나는 단기팀의 모습을 바라보며 주님께서 주신 은혜와 평강을 누린 주님의 시간 되었으리라 믿습니다.


San Rafael del Sur para Cristo - 상 라파엘 델 수르를 그리스도에게로

Masaya para Cristo - 마사야를 그리스도에게로

 

주후 2024 년 전도대회를 드린 후 / 이동홍 드림


a914f75fa59c53d7333c582ef507764e_1709299970_7676.jpg
a914f75fa59c53d7333c582ef507764e_1709299970_8912.jpg
a914f75fa59c53d7333c582ef507764e_1709299970_9633.jpg
a914f75fa59c53d7333c582ef507764e_1709299979_6532.jpg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 ‘목회자 영성회복 기도회를 통해, 새로운 동력을 얻어 힘찬 재도약!’ 복음뉴스 05.03
17 뉴욕엘피스장로교회, 박수철 목사 초청 집회 가져 복음뉴스 04.17
16 대한예수교장로회 글로벌총회 미동부노회 제11회 봄 정기 노회 개최 복음뉴스 04.17
15 "복음중심의 설교, 복음중심의 목회의 자리를 지키며!" 복음뉴스 05.03
14 뉴욕한인교역자연합회 제3회기 이규형 회장 등 취임 복음뉴스 04.14
13 "하나님 앞에서 진짜 교회가 되어야" - 송호민 목사 러브 뉴저지 일일 부흥회 설교 복음뉴스 04.14
12 "집 근처에 있는 소형교회에 출석하여 힘이 되고 격려가 되어 주길" - 김종국 목사 설교 복음뉴스 04.12
11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5) - 은혜를 아는 자의 경청 한준희 목사 04.12
10 뉴저지하베스트교회 - 안민성 목사 후임 청빙은 '추천' 을 통해 진행 복음뉴스 04.01
9 은퇴식 사양한 안민성 목사 - 약속대로 65세에 은퇴 복음뉴스 04.01
8 뉴욕성결교회 이기응 담임목사 사임 - "다음 세대 사역 및 교회 개척 위해" 복음뉴스 03.31
7 "성령 받아야 천국 소망 갖게 돼" - 오종민 목사 부활 주일 설교 복음뉴스 03.31
6 제19회 둘로스 경배와찬양 집회 - 뉴저지 교계와 도미니카 선교 대회를 위해 기도 복음뉴스 03.29
5 부활의 역사성과 그 의미를 함께 강조하는 부활절 정관호 목사 03.22
4 "12년 만에" 첫 성찬식 가진 뉴저지한인은퇴목사회 복음뉴스 03.07
3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4) - 은혜를 아는 자의 기준 한준희 목사 03.01
2 제18회 둘로스 경배와찬양 집회 복음뉴스 03.01
열람중 2024 니카라과 전도대회 이동홍 선교사 03.01

8b418fa90f9f2f95e82f4fab17f43c42_1677894975_7876.jpg

목 록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