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차 사랑

f5ccc9c37edb05711ce73b529e61094c_1674518604_6.jpg
 
 

보이차 사랑

박인혜 시인 0 02.14 21:50

차향기가 사람들을 불렀다

따뜻한 마음으로

넉넉한 마음으로


심심 산속 아득한 곳에

수백 년의 시간을 침묵하던

보이차 나무가

묵상의 향기 전하려


조용조용

나직나직

우리에게로 흘러들어왔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 벚꽃 축제 박인혜 시인 04.12
열람중 보이차 사랑 박인혜 시인 02.14
9 눈이 오는 날 박인혜 시인 2023.12.11
8 오늘의 끄트머리에서 박인혜 시인 2023.11.06
7 가을 단풍 박인혜 시인 2023.09.24
6 사람과 사람 박인혜 시인 2023.08.13
5 바다 박인혜 시인 2023.07.22
4 민들레 박인혜 시인 2023.06.22
3 절망이란? 박인혜 시인 2023.04.27
2 빗소리 박인혜 시인 2023.03.16
1 나의 기도 댓글+1 박인혜 시인 2023.02.16

8b418fa90f9f2f95e82f4fab17f43c42_1677894975_7876.jpg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