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을 남기고 떠날까?

40b3f5e2c2989e5eb2a312d2d64e3ece_1674517870_0638.jpg
 
 

무엇을 남기고 떠날까?

김희건 목사 0 07.03 07:01
오늘 주일 말씀은 시편 84편이다. 고라 자손의 시로 알려진 시요, 신앙 간증이다. 고라는 일찌기 모세 시대 모세를 대적하다가, 하나님의 징계를 받아 땅 속에 묻힌 조상이다. 그런 조상의 후손이 다윗 시대 성전을 섬기는 자로, 아름다운 신앙 간증을 남겨 주었다. 우리 조상이 잘못된 길을 갈지라도, 본인이 바른 정신과 믿음의 삶을 살면, 역사 속에 아름다운 기록을 남길 수 있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무엇을 남기며 살 것인가를 종종 생각하게 된다. 무엇 보다도 우리의 언어, 행실 하나 하나가 하나님의 생명책에 기록된다는 것, 장차 우리 주님 앞에 한 사람, 한 사람 서서, 자기 삶을 고하는 날이 있음을 사도 바울도, 베드로도 기록하고 있다. 이 땅의 삶이란 장차 그 날을 대비히고, 준비하는 삶이 아닌가?
옛날 대학 입시를 앞에 두고 살던 시절에는 그 시험을 잊고 살 수없었고, 그 준비로 진로의 길을 열어갈 수 있었다. 이곳에서 공부할 때도 다른 목사님들이 불러 볼링을 하다가도 문득 논문 생각이 나면 목뒤를 누가 잡아 당기는 것 같았다. 운동이 끝나면 서둘러 기숙사로 달려갔던 때가 있었다. 우리는 신자나 불신자나 장차 심판의 하나님 앞에 서게 되는 날이 있다.
신자들은 그 날을 미리 알고 있기에, 무슨 말이나 행동을 삼가고 조심하게 된다. 그 날에 부끄럽지 않은 간증과 고백을 하기 위해 하나님 기뻐하시는 일을 힘써 살기 원한다. 세상 사람들은 그 날을 모르고 살다가 정작 그 날을 맞을 때, 어떤 심정일까? 교회 안의 지도자들에게는 더 엄격한 기준을 요구하신다 한다. 다른 사람들을 가르치는 사람이 거짓과 불법을 행하면, 그 벌이 더 중할 것은 당연하다.
하루 하루 주어지는 날의 의미를 바로 알고 살아야 할 것이다 그냥 와서 지나가는 날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신 이 선물의 날들을 어떻게 맞고 보내는가에 대해서도 책임적인 삶을 살아야 할 것이다. 인생의 끝을 가까이 맞이하는 사람들은, 그때 가서 이 한날의 의미와 중요성을 실감할 것이다. 이 한날을 소중한 선물로 받고, 부끄럽지 않은 기록은 남기며 살기를 힘썼으면 한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97 기독교의 유일성 김희건 목사 07.11
열람중 무엇을 남기고 떠날까? 김희건 목사 07.03
295 여호와 하나님 김희건 목사 07.03
294 빈 손으로 떠난다 김희건 목사 06.25
293 생명 책 김희건 목사 06.17
292 하늘의 시민권 김희건 목사 06.13
291 별을 헤아리는 마음 김희건 목사 06.11
290 순수함에 대하여 김희건 목사 06.08
289 6월의 감상 김희건 목사 06.05
288 5월의 마지막 날 김희건 목사 06.01
287 5월을 보내며 김희건 목사 05.30
286 은퇴 목사의 처신 김희건 목사 05.28
285 타산지석의 교훈 김희건 목사 05.27
284 그리스도 안 (In Christ) 김희건 목사 05.24
283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삶 김희건 목사 05.23
282 노아의 홍수 김희건 목사 05.23
281 의인의 구원(시편 37편 후반의 묵상) 김희건 목사 05.19
280 베푸는 자 김희건 목사 05.16
279 가정을 지키는 일 김희건 목사 05.16
278 방패와 상급되신 하나님 김희건 목사 05.14

8b418fa90f9f2f95e82f4fab17f43c42_1677894975_7876.jpg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