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의 길

40b3f5e2c2989e5eb2a312d2d64e3ece_1674517870_0638.jpg
 
 

감사의 길

이재영 선교사 0 02.24 12:14

 말해야 할 때 말하지 않으면 비겁의 때가 끼고,

 

 나눠야 할 때 나누지 않으면 탐욕의 때가 끼고,


 놓아야 할 때 놓지 않으면 고통의 때가 끼고,

 

 기뻐 할 때 기뻐하지 않으면 슬픔의 때가 끼고,


 즐거워 할 때 즐거워 하지 않으면 근심의 때가 끼고,

 

 사랑해야 할 때 사랑하지 않으면 당신 인생에 '후회' 라는 때가 낍니다.


 어느 날 테레사 수녀가 빵 집으로 가서 말했습니다.


 ''아이들이 굶고 있는데 빵 좀 기부해 주시면 안될까요 ?


 그러나 빵 집 주인은 적선은 고사하고, '앗, 재수없어. 얼른 꺼져버려!' 라며,

테레사 수녀에게 모욕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테레사 수녀가 빵 집 주인에게 또 한 번 사정하며 말했습니다.


 "남는 빵이 있으면 좀 주시면 안될까요 ?"


 그 모습을 보고 같이 갔던 봉사자가 울컥 하며 말했습니다.


 "수녀님은 굴욕스럽지도 않으세요 ?"


 그러자 테레사 수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빵을 구하러 왔지, 자존심을 구하러 온 게 아니 거든요."


 진정한 자존심이란 이런게 아닐까요?


 살다 보면, 일하다 보면,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울고 싶어 질 때가 많습니다.


 그럴 때는 '난 돈 벌러 왔지, 자존심을 벌러 온 게 아니야!' 라고 테레사 수녀의 말을 빌려 마음을 다스려 보는 것은 어떨까요 ?


 하루 하루를 감사하며 살다 보면 정말 감사 할 일만 많이 생깁니다.


 행복의 나라로 가는 외 길은 딱 하나, "감사의 길" 입니다.


 오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58 4월을 맞으며 김희건 목사 04.02
257 부활과 생명의 복음 김희건 목사 03.31
256 거짓말의 심각성 김희건 목사 03.29
255 4월이 온다 김희건 목사 03.29
254 감사 김희건 목사 03.29
253 구름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 김희건 목사 03.17
252 그리스도 예수 안 김희건 목사 03.17
251 염려로부터 자유 김희건 목사 03.13
250 내 청춘은 내가 정한다. 이재영 선교사 03.13
249 아름다운 기도 이재영 선교사 03.12
248 인연의 시간 이재영 선교사 03.11
247 나를 가장 잘 아는 자는... 이재영 선교사 03.10
246 5 가지 신비의 약 이재영 선교사 03.08
245 누가 다스리는가? 김희건 목사 03.08
244 의와 진실의 가치 김희건 목사 03.07
243 찬양의 삶 김희건 목사 03.07
242 만물의 시작과 끝 김희건 목사 03.07
241 무에서의 창조 김희건 목사 03.07
240 최고의 축복 이재영 선교사 03.07
239 만물의 시작과 끝 김희건 목사 03.02

8b418fa90f9f2f95e82f4fab17f43c42_1677894975_7876.jpg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